화성시 수질관리과 “환경부 야생동물 포획 지침 무시”

수렵인 지역 이탈해도 무관, 화성시 전 지역 ’무차별 포획허가‘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0/03/22 [22:16]

화성시 수질관리과 “환경부 야생동물 포획 지침 무시”

수렵인 지역 이탈해도 무관, 화성시 전 지역 ’무차별 포획허가‘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0/03/22 [22:16]

 

  © "야생동물에게 총질은 환경생태계와의 전쟁이다" 농가피해가 얼마나 되겠는가! "야생동물이 있어야 건강한 농촌이다"고 강조,

 

화성인터넷신문황기수 기자= 지난 주말 전남 H시를 방문, “야생동물로 인한 농가피해를 묻자, 야생동물도 먹고 살아 야지요! 야생동물 농작물 피해가 얼마나 되겠냐시골에는 야생동물들이 있어야 건강한 농촌이다며 야생동물에총질은 자연생태환경과의 전쟁이나 다름이 없다고 지적했다.

 

  © 화성인터넷신문


그러나 화성시 환경사업소 수질관리과가 환경부 유해야생동물 포획업무 처리지침을 무시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고 환경사업소 수질관리과(이하 수질과)가 앞장서 화성시 자연생태환경을 크게 훼손하고 있다”는 지적이 계속 나오고 있다.

 

  © 화성인터넷신문


화성시 수질과는 환경부 유해야생동물 포획업무 처리지침에는 야생동물 보호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제 23조에 규정된 시. . 구의 포획업무 관련, 체계적인 업무 수행을 목적하도록 되어 있다.

 

  © 화성시는 관내 "야생동물에 대한 정밀조사(실태조사), 자료가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그러나 환경사업소는 야생동물 실태조사도 없이, 해마다 4월 1일 부터 11월 31일까지 수십여 명에게 수렵 총기 허가를 해준 것으로  드러나고 있다. 

 

환경부 지침에는 야생동물을 포획하려면, 이에 따른 사전피해조사가 이뤄져야 하고, 먼저 그물망 등을 이용하는 강구책 등을 선행하도록 되어있다. 그러나 화성시는 농가 피해보상 조례, 야생동물 서식실태파악도 없이 총기허가를 위한 행정으로 일관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 본지는 지난 주말 전라남도 H시  한 농촌 마을에서 야생동물들의 농가 피해를 묻자, 충분히 감수 할 수 있는 아주 작은 피해다 말하고, 자연생태계가 옛날과는 달리 짐승들이 많이 줄었다며 "농가피해는 그물망이나, 포획틀로도 충분하다"고 말했다.


화성시청 수질과(K 과장) 은 이 모든 절차를 무시하고 오로지 최후의 수단인 수렵인 들에게 총기 허가 승인에만 행정력을 집중하여 지역 환경단체, 주민 등이 크게 반발하고 주택가 총성으로 시민들을 불안케 하고 있다고 지적이 수차례 나왔지만 시정을 못하고 있다.

 

또한, 수질과 허가 승인 공문에는 수렵인들이 포획허가지역을 이탈하여도 무관하도록 '화성시 전 지역'으로 수렵허가를 승인하고 있다.” 환경부 지침에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해 피해지역을 이탈한 시가지 인가 등에 총기사용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다.”

 

특히 화성시 전역에는 야생멧돼지가 한 마리도 서식하는 곳이 없다.하지만 멧돼지가 서식한다 하여도 최대 1~4안으로 규정하고 있지만, 화성시는 환경부지침도 무시하고 멧돼지 포획단 수십 명을 구성 화성시 전 지역으로 허가"해 오고 있어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이 우려된다". 

 

이와 관련, 환경단체, 시민 등에 따르면 화성시는 야생동물포획허가를 쉽게 받을 수 있다“.또한 2015년부터는 화성시 전 지역에 총기 수렵을 할 수 있다는 입소문이 나면서 사냥개를 훈련 시켜야 하겠다며 안산, 수원, 안양 등지에서 위장 전입해 놓고 수렵(밀렵)에 나서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경상북도에서 총포사를 한다는 A 씨는 경기도 S시에서 총포사를 운영을 하다 경북 K시로 이전 총포사를 하고 있다며 경기지역(화성 등)에서는 이제 총 쏠 곳이 없다화성에서 농가피해를 이유로 총기허가는 수렵인 들을 위한 핑계다고 실토하기도 했다.  <계속>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