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아리셀 화재사고’ 유가족 곁까지 안전한 이동지원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4/07/07 [13:56]

화성시, ‘아리셀 화재사고’ 유가족 곁까지 안전한 이동지원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4/07/07 [13:56]

  © 정명근 시장은 유족분들 중에는 한국에 처음 방문하시는 분이 많아 익숙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항에서부터 가족들 곁까지 유가족분들이 안전하게 이동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관계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화성시(시장 정명근)가 지난달 24일 발생한 화성 아리셀공장 화재사고의 유가족들을 위해 공항에서부터 가족 곁까지 안전한 이동을 지원하고 있다.

 

유가족의 입국은 원칙적으로 영사관을 통해 비자를 발급받아서 입국해야 한다. 하지만 이번 재난 사고의 경우 예외가 인정되어 출입국외국인청과 화성시가 협조해 유가족이 도착 비자로 입국할 수 있도록 돕고 있다.

 

먼저 화성시 재난안전대책본부 외국인 지원반은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와 공항 출입국 외국인청과 함께 네트워크를 구성해 유가족의 원활한 입국을 지원하고 있다.

 

이후 시는 화성시외국인복지센터과 함께 2개조 6명으로 공항에서부터 인솔 및 차량을 지원하고 유가족대책반에 안전하게 인계하고 있다. 또 지난달 26일부터 현재까지 23명의 이동을 지원했으며 중국어와 라오스어 통역을 함께 제공하고 있다.

 

정명근 시장은 유족분들 중에는 한국에 처음 방문하시는 분이 많아 익숙하지 않을 것이라며, “공항에서부터 가족들 곁까지 유가족분들이 안전하게 이동 할 수 있도록 지원해달라고 관계공무원들에게 당부했다.

 

한편, 화성시는 국내에 거주할 곳이 없는 유가족을 위해 21가족 78명의 체류를 지원하고 있다. 황기수 기자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