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매향리 갯벌 습지보호지역 지정 공청회’개최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1/05/04 [16:30]

화성시, ‘매향리 갯벌 습지보호지역 지정 공청회’개최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1/05/04 [16:30]

  © 화성인터넷신문

 

화성인터넷신문황기수 기자=화성시가 멸종 위기 철새들의 휴식처이자 생태계의 보고로 꼽히는 매향리 갯벌의 습지보호지역 지정을 앞두고 4일 시청 대강당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청회에는 지역 주민을 비롯해 송옥주 국회의원실 최동규 보좌관, 오진택 경기도의원, 최청환, 조오순 화성시의원, 해양수산부 해양생태과, 경기도 해양수산과 등 90여 명이 참석해 추진계획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우수한 갯벌 생태계를 보호하고 현명한 개발을 위해 습지보호지역 지정이 필요하다는 의견과 어업제한, 발전저해 등을 이유로 반대하는 의견 사이에서 다양한 논의를 펼쳤다.

 

매향리 갯벌은 화성시 우정읍 매향리 연안 일대 14.08규모로 멸종 위기 종인 알락꼬리마도요, 저어새 등과 저서동물 169종이 발견되고 염생식물의 분포면적이 4.2ha등급 습지이다.

 

특히 지난 2018년에는 동아시아-대양주 철새이동경로 파트너쉽(EAAFP)에 의해 국제 철새서식지로 지정됐으며, 람사르 습지 지정을 추진 중이기도 하다.

 

이번 해양수산부 습지보호지역 지정은 지난 2019년 첫 신청됐으며, 이번 공청회를 거쳐 중앙부처 협의 후 오는 7월 중으로 지정·고시될 예정이다.

 

서철모 화성시장은 생물다양성이 풍부한 매향리 갯벌은 철새뿐만 아니라 미래 세대를 위해 꼭 보존해야만 하는 곳이라며,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수렴해 생태계를 지키고 상생의 터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이달 7일까지 습지보호지역 지정에 대한 주민 의견을 접수한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