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교육청, ‘경기꿈의 학교, 경기꿈의대학 여론조사’

화성인터넷신문 | 기사입력 2021/05/27 [15:02]

경기도교육청, ‘경기꿈의 학교, 경기꿈의대학 여론조사’

화성인터넷신문 | 입력 : 2021/05/27 [15:02]

  © 화성인터넷신문

 

화성인터넷신문황기수 기자=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이달 실시한 경기꿈의학교, 경기꿈의대학 교육정책 여론조사에서 경기도민 10명 가운데 8명이 경기꿈의학교를 잘한 정책(80.2%)’, 경기꿈의대학을 확대해야 할 정책(79.9%)’이라고 평가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학생 진로와 자기주도역량 개발을 통해 꿈을 지원하는 경기꿈의학교와 경기꿈의대학에 대한 인식과 기대하는 역할 등에 관한 의견 수렴을 위해 진행했다.

경기꿈의학교는 지역 내 학교 밖 교육활동 기관에서 학생이 스스로 진로를 탐색하는 프로그램으로 2015년부터 시작해 지난해에는 33천여 명이 참여했다.

 

경기꿈의대학은 대학, 공공전문기관 등과 연계해 고등학생 진로 개척을 지원하는 프로그램으로 2017년부터 시작해 지난해 고등학생 43천여 명이 참여했다.

 

경기꿈의학교 인지도는 30.8%로 지난해 대비 2.7%포인트 상승했다. 이 가운데 학부모 인지도는 45.6%이며 중학생 학부모(51.8%), 고등학생 학부모(48.9%), 초등학생 학부모(44.2%)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민 10명 가운데 8명은 경기꿈의학교가 학교 밖 교육활동으로 지역 교육에 도움이 된다(80.9%)고 답하며 잘한 정책(80.2%)이라고 평가했다.

 

경기꿈의대학 인지도는 17.7%로 지난해보다 6.1%포인트 하락했으며 이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보인다. 이 가운데 학부모 인지도는 24.0%이며, 고등학생 학부모(29.5%), 중학생 학부모(26.4%), 초등학생 학부모(20.3%)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도민 10명 가운데 8명은 경기꿈의대학은 방과 후 시간을 의미 있게 보내는데 도움을 주고 있다(80.5%)고 답하며 확대해야 할 정책(79.9%)이라고 평가했다.

 

또 도민 10명 가운데 7명 이상이 경기꿈의학교(74.4%)와 경기꿈의대학(79.4%)이 학생 진로 설정에 도움이 된다고 응답했다. 자녀가 있다면 참여를 권장할 의향도 각각 75.9%, 73.9%로 나타났다.

 

이밖에 경기꿈의학교와 경기꿈의대학 각각 47.2%, 30.3%학교에서 경험할 수 없는 다양한 학습이 가능하다는 점을 가장 큰 장점으로 꼽았다.

 

이번 여론조사를 주관한 도교육청 김주영 대변인은 이제, 경기꿈의학교와 꿈의대학은 인지도나 만족도 제고 차원 문제를 넘어선 것으로 보인다다양한 학습 경험과 기회 제공, 진로 설정과 지역 발전에 도움이 된다는 수요자들 인식을 볼 때, 이제는 정책 효과가 충분히 발현되고 있는 것으로 봐야 한다고 분석했다.

 

도교육청 마을교육공동체정책과 김경관 과장은 이번 여론조사에서 주목할 점은 경기꿈의학교와 꿈의대학이 학교에서 경험할 수 없는 학습으로 학생이 성장하고 있다는 것이다학생이 자기 꿈과 도전을 위해 마을에서 자유롭게 배울 수 있도록 경기꿈의학교와 경기꿈의대학을 더 확대하고 발전시켜 교육 현장에 변화를 일으키고 미래교육 모델로 삼을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학부모와 도민들이 더 알 수 있도록 정보 제공과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도교육청에서 이달 6일부터 7일까지 여론조사업체 KSOI(한국사회여론연구소)에 의뢰해 경기도 거주 만 19세 이상 성인남녀 1,200명을 대상으로 조사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2.8%포인트, 응답률은 10.0%.

 

도교육청은 올해 경기꿈의학교 2,069, 경기꿈의대학 1학기 1,216개 강좌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